email   사이트맵
회사소개       |       사이버고객센터       |       서비스 제품       |       언론보도       |       자료실       |       Help Me!
 
    언론보도
    광고내용
 
 
검색 :
No. 제목 작성 등록일 조회
9 전화녹음관리기 디지털타임즈  01/10/17  6807 
8 초고속·음성전송 동시에 한국일보  01/07/09  7326 
7 배달정보통신, IAD 3종 개발 디지탈타임즈  01/06/19  6435 
6 발신자 번호표시 시스템도 훌륭한 정보화 수단 가능 한국일보  01/04/17  5669 
5 PC연계형등 차별화 전략 동급최강 한국경제  01/03/28  5208 
4 제2의 전화혁명-발신자 정보표시서비스 경제매거진  01/03/27  5276 
3 PC연결사용도 가능 한국일보  01/03/23  5019 
2 한통 시험 통과해 기술력 입증. 그래픽 다양 문자표현 ...... 전자신문  01/03/23  4629 
1 저가 中 단말기 차단이 성공관건 내외경제  01/01/10  4559 
0 음란ㆍ장난전화 이젠 안 통한다 한국경제  01/01/06  4104 
제목 : 음란ㆍ장난전화 이젠 안 통한다
방지장치 부착제품 봇물

이제 전화도 골라 받는다` 발신자의 전화번호 파악을 통해 음란전화나 장난전화를 방지할 수 있는 제품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.
지난해 연말 전기통신사업법개정안이 통과됨에 따라 발신자의 전화번호 파악이 이전보다 손쉬워졌기 때문이다.
㈜배달정보통신은 전화를 건 상대방의 전화번호와 이름 등 발신자 정보를 표시하는 제품인 `See ID`를 이 달부터 판매한다고 5일 발표했다. 이 제품은 전화기에 부착하는 단말기 형태로 원하지 않는 전화의 수신을 거부할 수 있는 기본 기능 외에 최대 1백80개 전화번호 저장 및 삭제,데이터 검색 등 다양한 기능이 부가돼 있다. 현재 이 같은 기능의 제품을 출시한 곳은 데이콤의 자회사인 콜투게더를 비롯 원포유텔레콤, 도아일렉콤, 링크텍, 누림텍, 프로 월드 등 10여 개사에 이른다.
이 제품의 사용을 위해서는 한국통신에 발신번호수신서비스를 신청해야 하며 본격적인 서비스는 3∼4월중에 가능할 전망이다.



<한국경제>
        
1

    CEO 인사말         회사 연혁         사업 분야         조직도         약도    
(주)배달정보통신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동 146-7 대표자 : 하 태 민
문의사항 : bdtel@bdtel.com 연락처 : Tel : 031-733-6608 Fax : 031-733-6609
Copyright ⓒ 1998-2022 bdtel Co., Ltd. All Rights Reserved.